[OSEN=강서정 기자] 배우 이송이가 빛나는 존재감을 발산,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즐거움을 안기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극본 김지은, 연출 김정권) 2회에서 첫 등장한 이송이(정소리 역)의 활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송이는 파이팅 넘치는 A채널 문화부 기자 정소리 역을 맡아, 보도국 안에서의 다양한 에피소드를 통해 통통 튀면서도 귀여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의욕은 충만하지만 아직은 어설픈 기자 초년생으로서, 각종 해프닝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거짓말의 거짓말’은 독보적인 서스펜스 멜로 드라마로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남편 살해범으로 수감생활을 한 지은수(이유리 분)가 자신의 딸을 입양한 A채널 기자 강지민(연정훈 분)에게 접근, 묘한 기류를 형성해 간다. 여기에 지은수를 짝사랑하는 골프 선수 김연준(권화운 분)이 얽히면서 복잡한 로맨스가 시작된다.

이런 가운데 정소리(이송이 분)는 사내 기자 선배인 강지민을 존경하고 선망하는 한편, 김연준에게 연정을 바탕으로 한 ‘덕질’을 함으로써 드라마에 재미를 더하는 감초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송이는 “앞으로도 더욱 흥미진진한 서스펜스가 펼쳐질 예정이어서 저는 시청자들의 긴장감을 살짝 완화시켜 주는 깨소금 같은 역할을 해낼 것”이라며 많은 사랑을 당부했다.

‘거짓말의 거짓말’의 감초 활약으로 벌써 차기 작품이 예약된 이송이는 연기력으로 승부를 보는 한편, 오랫동안 꾸준히 카메라 앞에 서는 배우가 되는 게 꿈이라고 전했다. /kangsj@osen.co.kr

[사진] 제이엠라인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