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연휘선 기자] '볼빨간 라면연구소'가 베일을 벗었다.

MBC 추석 특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볼빨간 라면연구소' 측은 17일, 프로그램 포스터를 MBC 공식 SNS를 통해 공개했다.

'볼빨간 라면연구소'는 대한민국 곳곳에 숨어있는 기발한 라면 레시피를 찾아 나서는 프로그램이다. 서장훈, 성시경, 김종국, 하하가 MC로 활약한다. 여기에 국내 유명 식품기업 회장의 장녀 함연지까지 합류해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특히 깐깐한 입맛으로 유명한 서장훈은 촬영 내내 냉정하게 라면 레시피를 평가하는 '팩트 폭격기'의 모습을 선보였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또한 SNS에 요리 실력을 뽐내며 대표 '요섹남'이 된 성시경은 요리연구가 뺨치는 까다로운 질문으로 도전자를 당황케 했다고. 이에 MC들이 "네가 뭔데?"라며 장난 섞인 지적을 하자 "내가 셰프 역할로 섭외된 거다"라고 받아쳐 '요섹남' MC로서의 활약을 예고하기도 했다.

반면 몸 관리 때문에 평소 라면을 즐기지 않는다던 김종국은 원래 라면 마니아가 아니었나 싶을 정도로 역대급 라면 먹방을 펼쳐 모두를 놀라게 했다. 첫 MC에 나선 함연지 역시, 시종일관 해맑은 모습으로 촬영에 임해 MC들로부터 "생각했던 것과 달리 정말 호감이다"라는 평을 듣기도 했다.

각기 다른 분야에서 입맛 최고 레벨을 자랑하는 MC들, 과연 이들을 모두 만족시킨 라면 레시피가 탄생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추석 연휴 기간 2부작으로 방송되는 '볼빨간 라면연구소'는 30일 첫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