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BJ 겸 유튜버 케이가 17일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BJ 엉두의 ‘성희롱 폭로’에 “결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BJ 케이는 16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통해 "BJ 엉두와 저희 집에서 다른 BJ들, 일반인들을 합쳐 총 8명이 술을 마신 것은 맞다. 그러나 절대 강제로 BJ 엉두의 옷을 벗긴 적이 없다. 그 분이 스스로 벗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BJ 케이는 BJ 엉두와 나눈 전화 통화 내용도 공개했다. BJ 엉두는 앞서 술자리에서 BJ 케이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이를 두고 진위 여부에 대한 논란이 일었지만, BJ 케이는 술자리 이후 BJ 엉두가 자신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근거로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카카오톡 대화에서 BJ 케이는 "내가 실수한 건 없지?"라고 물었고, BJ 엉두는 "네 없죠. 오빠 근데요. 저 어제 그렇게 논 거 실수한 건가요? 제가 벗어서"라고 답했다.

최근 BJ 엉두는 "BJ 케이, BJ 세야와 함께한 술자리에서 있었던 성희롱을 폭로하겠다"며 BJ 케이, BJ세야가 함께하던 술자리에서 옷을 벗기고 술을 따를 것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BJ 케이는 생방송을 통해 "BJ 엉두가 '자살하겠다'고 협박하며 금품을 요구해, 제가 어쩔 수 없이 돈을 주고 합의한 상황"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