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다시는 이런 역할 안해, 그래서 드라마 잘돼야"

배우 황보라가 17일 온라인 중계한 KBS 새 월화드라마 '좀비탐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황보라는 "데뷔 후 처음으로 아이가진 아줌마 캐릭터ㄹ르 하게 됐다"며 "어떻게 해서든 살아남아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맡은 공선영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거의 나와 안맞다. 나는 수줍음이 많고 부드럽고 연약한 아이다"며 "연기할 때마다 강해보이는게 힘들다. 일부러 그렇게 보이려고 노력을 많이 한다"고 웃었다.

이어 "솔직히 제일 안맞다. 옛날식 과한 화장에 롤 말은 펌에 이상하게 못생겨보인다"고 말하며 "다시는 이런 역할 하지 않겠다. 그래서 나도 이 드라마가 잘돼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21일 첫 방송하는 '좀비탐정'은 부활 2년 차 좀비가 탐정이 돼 자신의 과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휴먼 코미디 드라마로, 장르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재미로 안방극장에 속 시원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