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올 추석, 가장 사랑스러운 영화의 탄생을 예고하는 휴먼 영화 '담보'(강대규 감독, JK필름 제작)가 리얼한 일상이 담긴 현실 육아 브이로그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이른 아침부터 녹색 학부모회에 참석해 학생들에게 인사를 건네는 두석(성동일)의 모습을 담아내며 눈길을 사로잡는다. 단정하게 노란 조끼를 착용한 채 교통 피켓을 들고 서있는 두석의 어색한 미소는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내는 가운데, 때마침 지나가는 승이(박소이)에게 "리코더랑 체육복 챙겼어?"라는 물음을 건네며 한없이 다정한 면모를 엿보게 한다.

이어 두석과 종배(김희원)는 승이의 등교가 끝난 오전을 틈타 열심히 본업을 소화하는가 하면, 바쁜 와중에도 "아이를 위한 5첩 반상 준비"를 잊지 않는 노력으로 훈훈한 감동을 선사한다.

오후가 지나도 두 아저씨의 육아 일상은 정신없이 흘러간다. 승이를 위해서라면 치열한 원피스 쟁탈전도 마다하지 않는 것은 물론, 콘서트와 맛집 탐방까지 함께하며 알찬 놀이 시간을 보내는 세 사람은 알콩달콩한 가족 케미를 자랑한다.

특히 승이의 시험 100점 소식에 뛸 듯이 기뻐하는 두석과 종배의 모습은 어느덧 팔불출 담보 바라기로 완벽하게 거듭난 이들의 새로운 일상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이어 늦은 밤이 되어서야 육아 퇴근에 성공한 두 사람이 퀭한 표정으로 술잔을 기울이는 장면은 리얼한 현실 육아 그 자체를 보여주며 전 세대의 유쾌한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끝으로 승이만 보면 절로 아빠 미소를 발산하는 두석과 종배 위에 더해진 '보물로 잘 자랄 때까지 두 아저씨가 책임지고 키워 드립니다'라는 카피는 예상치 못한 인연으로 만나 서로에게 든든한 가족이 된 세 사람의 특별한 케미를 예고, 올 추석 극장가에 따뜻한 온기를 전할 힐링 무비의 탄생을 더욱 기대케 한다.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와 그의 후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아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성동일, 하지원, 김희원, 박소이 등이 출연하고 '하모니'의 강대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추석 연휴를 겨냥해 오는 29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