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김현수가 "자신을 지킬 수 있는 강한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17일 오전 유튜브 라이브 생중계 채널을 통해 추격 사극 액션 영화 '검객'(최재훈 감독, 오퍼스픽쳐스 제작)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 역의 장혁, 세상을 놀라게 할 비밀을 간직한 태율의 딸 태옥 역의 김현수, 그리고 최재훈 감독이 참석했다.

김현수는 "나만 액션 신이 없었다. 어제(16일) 시사회를 통해 처음 영화를 봤는데 선배들의 화려한 액션이 너무 멋있더라. 기회가 된다면 나도 도전해보고 싶다. 다음 작품에서는 자신을 지킬 수 있는 강한 캐릭터를 연기해보고 싶다"고 웃었다.

'검객'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이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시작되는 리얼 추격 액션 영화다. 장혁, 조 타슬림, 정만식, 김현수, 이나경, 이민혁 등이 출연하고 '해부학 교실' 미술을 담당한 최재훈 감독의 첫 장편 영화 연출작이다. 오는 23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오퍼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