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효연이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이야기했다.

16일 방송된 MBCevery1 '대한외국인'에서는 소녀시대의 효연이 대한외국인팀과 퀴즈 대결에 나섰다.

효연은 "퀴즈는 처음이지만 긴장은 안된다"라고 자신만만해했다. 이날 효연은 자신의 솔로곡에 맞춰 색다른 댄스를 선보였다. 게스트들과 외국인들 모두 감탄하자 써니는 "효연이는 원래부터 타고난 춤꾼이었다"라고 말했다.

효연은 1단계 퀴즈에 도전했다. 첫 번째 문제는 책을 읽고 있는 실타래 그림이었다. 김용만은 "가을은 이것의 계절"이라고 힌트를 줬다. 이에 효연은 "독서"라고 말했고 이내 '독서실'이라고 답해 정답을 맞혔다.

효연은 소녀시대 멤버들의 성향에 대해 "우리는 정말 신기한 게 성향이 모두 다르다"라며 "내가 좀 부지런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써니는 "효연은 숙소 살 때 설거지를 제일 잘 하던 멤버"라고 말했다. 효연은 설거지를 제일 안하는 멤버로 유리를 뽑아 웃음을 자아냈다.

2단계는 소주가 과일바구니를 들고 들어오는 그림이었다. 이에 효연은 "술사위"라고 답했지만 오답이었다. 효연은 고민에 빠졌고 조엘 역시 답을 맞히지 못했다. 결국 효연은 '주사위'라고 말해 답을 맞혔다. 하지만 그림의 의미를 이해하지 못해 폭소케 했다.

김용만은 "제일 결혼을 빨리할 것 같은 멤버는 누구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효연은 "나다. 나는 꿈이 현모양처였다. 다산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이어 효연은 "나 다음으로 써니가 갈 것 같다. 제일 조용하다. 매니저한테 요즘 써니는 뭐하면서 사냐고 물어보면 요즘 식물을 키운다고 하더라. 그게 준비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젤리나는 3단계에서 효연을 만나 막대사탕을 내밀었다. 안젤리나는 "새 노래가 너무 좋더라"라며 "소녀시대 노래를 통해 케이팝을 배웠다"라고 말했다. 모에카는 "나는 일본 콘서트도 갔다. 콘서트 분위기가 장난 아니다. 여자팬이 정말 많다"라고 말했다.

3단계는 사진 속 장소를 맞히는 퀴즈였다. 효연은 안젤리나의 정답인 '씨앗 도사권'에서 힌트를 얻어 "씨앗 도서관"이라고 말해 정답에 성공했다. 효연은 "잘 주워 먹었다. 미안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4단계는 1989년과 맞지 않는 물건을 고르는 문제였다. 안드레아스는 폴더형 휴대전화와 생수를 골랐다. 정답이었다. 효연은 4단계에서 손도 한 번 못 들고 탈락했다. 효연은 “문제가 좀 그렇다. 내가 89년에 태어났다”라고 말했다. 이에 안드레아스는 “89년이라면 내게 누나”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every1 ‘대한외국인’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