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은, 진태현, 샘 해밍턴, 이진성이 ‘라디오스타’에서 입담을 터뜨렸다.

16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관리원정대' 특집으로 박시은, 진태현, 샘 해밍턴, 청담동 호루라기 이진성이 출연해 입담을 전했다.

박시은은 '라디오스타' 출연 계기에 대해 "22년 전에 '좋은 친구들'이라는 프로그램에 나갔다. 그때 작가님이 '라디오스타' 작가님이다. 그 분이 직접 연락을 주셨다"라며 "'좋은 친구들' 때는 신비주의라서 괜찮았는데 여긴 이야기를 잘하는 분들이 많아서 걱정이었다. 하지만 남편과 함께 나왔다"라고 말했다.

진태현은 "아내가 없으면 불안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심각하다"라고 말했다. 진태현은 "드라마 촬영장 말고 아내가 없으면 불안하다. 예능 스튜디오 촬영을 내가 했는데 그때도 아내가 없으면 불안해서 항상 앞에 앉아 있었다"라고 말했다. 박시은은 "나도 그렇게 적응이 된다. 남편이 없으면 불안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진태현씨가 분리불안을 이용하고 있다. 자전거 타러는 나가더라"라고 증언했다. 이에 진태현은 "약간 이용하는 게 있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시은은 "다비다랑 18살 차이가 난다"라며 "방송을 통해 공개하지 않았다면 같이 다니면 누군가 할 것 같다. 하지만 방송 후에 훨씬 더 끈끈해졌고 한 가족으로 봐주시더라"라고 말했다.

진태현은 "많은 분들의 시선이 가정에 쏠리니까 좋은 점도 있고 나쁜 점도 있더라"라며 "방송 때문에 입양을 한 거 아니냐는 얘기가 있었다. 우린 연예인이니까 괜찮지만 딸이 상처를 받을까봐 걱정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정말 대단한거다. 우리도 새 가족 안영미씨를 맞을때도 힘든 점이 많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안영미는 "나도 악플에 그러면 보지 말라고 했다. 근데 본인이 쓴 글엔 하트를 못 누르더라"라고 말했다.

진태현은 "방송에서 내가 굉장히 개구쟁이로 나왔다. 배우로 현장에 나가면 굉장히 멋있다"라며 "집에선 딸 눈에 카리스마 있는 편이고 멋있다고 한다. 근데 글을 보면 개구쟁이라고 하니까 우리 아빠는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 카리스마 있다는 말이 좋아서 그 말 듣고 맛있는 걸 많이 사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진성은 "싸이는 초,중,고 1년 후배다. 삼시세끼를 같이 먹을 정도였다"라며 "'새'가 타이틀곡이었는데 그게 나왔다가 묻힌 적이 있었다. 같이 노는 동생이니까 나이트클럽에 계속 틀어달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진성은 "내가 췄던 춤들이 다 싸이의 춤에 들어가 있더라. 근데 싸이가 어느 순간 너무 잘 나가니까 만나는 사람들이 달라지더라. 그래서 나도 야속한 마음에 싸이 욕을 많이 했다. 근데 그러고 나니까 더 잘 되더라. 자연스럽게 연락을 끊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진성은 "하루는 10년 만에 싸이가 나한테 전화를 했다. 염치 불구하고 전화했다고 하더라. 춤 없냐고 물어보더라. '대디'와 '나팔바지'를 준비할 때였다. 전화 받고 바로 갔다. 나도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더 돈독해졌다"라고 말했다.

이진성은 "싸이가 요즘도 곡 작업을 하는데 노래를 먼저 들려준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