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신민아가 데뷔 20년만에 첫 스릴러 영화에 도전하게 된 이유와 소감에 대해 말했다.

다이빙계의 퀸 이영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되었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일어나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디바'(조슬예 감독, 영화사 올㈜ 제작). 극중 이영 역을 맡은 신민아가 17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를 통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내일 그대와' '오 마이 비너스',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등의 드라마를 통해 특유의 사랑스러움을 보여주면서도 영화 '경주', 지난 해 종영한 드라마 '보좌관' 등의 작품을 통해 연기 도전을 멈추지 않았던 배우 신민아. 그가 자신의 첫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디바'를 통해 데뷔 이래 가장 강렬한 연기 변신을 보여주며 관객을 놀라게 할 예정이다.

극중 그가 연기하는 이영은 독보적인 다이빙 실력은 물론, 출중한 외모, 상냥한 성격으로 전 국민적 사랑을 받는 최고의 스포츠스타다. 절친한 친구이자 함께 싱크로나이즈 팀을 이룬 수진(이유영)과 함께 귀가하던 중 의문을 사고를 당한 그는 사고 이후 지워져버린 기억과 실종된 수진으로 인해 혼란을 겪는다. 국가대표 선발전을 코앞에 두고 섬광처럼 스치는 그날의 기억과 미스터리한 환영으로 인해 완벽했던 삶에 점점 균열이 생기는 이영의 모습을 신민아는 완벽히 스크린에 그려냈다.

이날 신민아는 시사회 이후 쏟아진 연기적 호평에 대해 "아무래도 제게는 새로 접하는 장르여서 관객분들에게도 새로운 얼굴을 보여드리겠다는 생각이 컸는데, 시사회에서 많은 분들이 진짜 그렇게 봐주신 것 같아서 다행이다. 아무래도 '디바'라는 작품이 기존에 했던 작품과 결이 달라서 더욱 새롭게 봐주셨던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사실 영화를 찍을 때는 저도 제가 낯설었다. 기존에 제가 보여드렸던 얼굴이 아니라서 '이렇게 나와도 되나' 싶기도 했다"며 "하지만 좋게 봐주신 것 같아서 많은 분들이 저에게 이런 새로운 부분을 기대하셨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사회에서 영화 보시고 '서늘한 얼굴의 신민아'라는 표현을 많이 해주셨는데, 개인적으로 저에게도 그런 얼굴이 있다는게 마음에 들었다"며 웃었다.

데뷔 20년만에 스릴러 영화를 도전하게 된 이유에 대해 묻자 "사실 기회가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10대, 20대에는 저에게 주어졌던 것들이 밝고 건강한 이미지였다. 사실 '디바'도 저에게 제안이 들어왔을 때 과연 이런 작품이 저에게 어울릴까 싶었다. 그럼에도 이런 기회가 왔다는 게 너무 좋았고 너무나 하고 싶었다. 작품이란 것도 원래 시기나 기회가 따로 있는 것 같다. 저도 스릴러와 미스터리를 정말 하고 싶었는데 이제야 기회가 온 것 같다"라며 "다른 장르의 기회가 와도 잘 소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디바'는 '가려진 시간'의 각본, 천만 관객을 태우며 흥행한 '택시운전사'의 각색을 맡아 스토리텔러로서의 면모를 입증한 조슬예 감독의 연출 데뷔작이다. 신민아를 비롯해 이유영, 이규형, 주석태, 오하늬 등이 출연한다. 23일 개봉.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hcosun.com 사진 제공=메가박스㈜플러스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