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이준기가 홍보 요정으로 변신했다.

매회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명품 연기력으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을 이끌고 있는 배우 이준기의 SNS가 화제다. 바로 '악의 꽃' 촬영장 비하인드 컷들을 공개하며 활발한 홍보 활동에 나선 것. 그가 직접 공개한 비하인드 컷들에서는 작품 속 '도현수'가 아닌 촬영에 임하는 배우 이준기 본연의 모습이 가득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쉬는 시간에도 대본을 손에 놓지 않거나 감독님과 상의하는 그의 모습은 이번 작품에 임하는 그의 진지한 마음가짐을 투영하는 듯해 드라마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악의 꽃' 1회부터 최근 방송된 14회까지 섬세한 표현력으로 매회 연기 변신을 거듭한 그였기에 매 씬마다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고민을 했을지 보여지는 대목이다.

이처럼 SNS를 통해 팬들과 활발히 소통하며 '홍보 요정'으로 변신한 이준기는 매주 '악의 꽃'을 기다리고 있는 드라마 팬들을 비롯, 전 세계 다양한 팬들의 이목을 한 몸에 받으며 드라마 시청률 상승에도 큰 기여를 했다. 감정이 결여된 인물 '도현수'의 심경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내고 있는 그의 연기에 궁금증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캐릭터 표현을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는 그의 모습이 공개되자 시청자들의 관심이 더욱 증폭된 것.

매회 '인생 캐릭터', '인생 연기'를 경신하고 있는 이준기에 대한 관심이 무서운 속도로 치솟고 있는 가운데, 종영까지 단 2회 남은 상황에서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할지 많은 이들의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이준기 주연의 tvN '악의 꽃'은 매주 수목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wjlee@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