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지민경 기자] 백종원 대표가 주관이 없는 '치즈롤가스집' 사장님에게 또 한 번 혹평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중곡동 시장 앞 골목’ 두 번째 편이 공개됐다.

지난주 돈가스 기본기가 부족하다는 혹평을 받은 ‘치즈롤가스집’은 일주일간 돈가스 기본기 다지기와 돈가스 백반으로 메뉴 변경 중 방향성을 고민해보기로 했던 바. 이날 사장님은 찌개를 포함한 돈가스 백반을 해보겠다고 결정했다.

앞서 백종원은 돈가스 기본기가 부족한 사장님을 위해 제주도 돈가스 사장님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기본기 특훈을 긴급 요청했지만 사장님이 백반을 선택하며 포방터 사장님의 제자가 될 기회는 아쉽게 불발됐다.

백종원은 백반을 하겠다는 사장님에게 불이 없는 주방에 대해 걱정을 드러냈고, 사장님은 "1구 인덕션 같은 걸로 라도 해볼까 생각중이다. 찌개는 보온통에 보관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장님은 콩나물 무침과 감자 볶음, 120g 돈가스 한 장을 포함한 백반을 선보였고, 고기가 느끼하다고 하셔서 밑간을 바꿔봤다고 말했다.

맛을 본 백종원은 돈가스가 얇다고 말했고 사장님은 경양식 쪽으로 결정했다고 밝혔지만 백 대표는 "기존에 2장 줄 때보다 양이 더 적어보인다. 애매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백반이라기에 부실한 상차림에 "상을 받았을 때 느낌은 딱 가격 만큼의 느낌이다"라고 혹평했다.

백종원의 지적이 이어지자 사장님은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자신감이 없는 사장님의 모습에 백 대표는 "상황에 맞추다보니까 자신이 없어진 것이다. 상황을 고치든지 상황에 맞게 나를 바꾸든지. 지금 죽도 밥도 아니다. 왜 타협을 하려 하냐. 자기 음식 만들면서 이렇게 자신 없으면 어떻게 하냐"며 "사장님이 다시 준비해봐라. 이 환경에서 내가 제일 잘할수 있는 메뉴를 팔아야지 그래야 원이 없다"고 조언했다.

이어 백종원은 시장 돈가스, 마트 돈가스를 사와서 맛을 비교하자고 제안했다. 세 가지의 맛을 본 백종원은 "나도 구분이 안 된다. 맛의 경쟁력이 없다면 가성비로 승부를 봐야한다. 지금 맛도 가성비도 아닌 상태다. 그 방향을 정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에 사장님은 "가성비로 하고 싶다"고 말했고, 백종원은 반찬과 구성, 경쟁력이 있는 메뉴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mk3244@osen.co.kr

[사진]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