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김유정이 싸이더스HQ와 재계약을 논의 중이다.

16일 싸이더스HQ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김유정과 최근 계약이 종료됐지만, 현재 재계약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유정은 2010년부터 10년간 싸이더스HQ와 함께 활동해왔다. 아역배우부터 성인으로 성장한 이후까지 현 소속사와 함께하며 성장해왔던 것.

김유정은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을 시작으로 2018년 20대가 된 후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SBS '편의점 샛별이' 등을 통해 주인공으로 우뚝 선 바 있다.

현재 김유정은 '편의점 샛별이'를 마친 후 휴식을 취하는 중이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