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강서정 기자] 방송인 장영란이 남편인 한의사 한창의 리액션에 만족했다.

장영란은 지난 15일 자신의 SNS에 “촬영 없을 때 제일 많이 있는 공간 내 공간 부엌. 남편 휴무날 촬영 갔다 오는 동안 하루 종일 고생했어유”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비글 남매 꿈나라 중. 강의 준비하는 남편을 위해 울 시어머님표 오이무침 5개 무쳤는데 거의 다 먹고 있는 남편”라고 했다.

그러면서 “잘 먹어 이쁘고 리액션 좋아 참 이쁘고 근데 오늘도 팬티바람(허락받고 올려요)”라며 “오늘도 하루도 진짜루 고생하셨어요”라고 남편을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와 함께 공개한 동영상에서 장영란이 오이를 무치고 남편이 시식한 후 맛있다는 표정과 함께 엄지 척을 했다. 이에 장영란은 만족스러운 듯 미소를 지었다.

한편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녀 1남을 두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장영란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