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김유정이 박서준, 한지혜가 소속된 어썸이엔티와 미팅을 진행했다.

어썸이엔티 관계자는 16일 스포츠조선에 "김유정과 최근 만남을 가진 것은 사실이지만, 계약과 관련해 어떤 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며 "얘기만 나눴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유정은 2010년부터 10년간 싸이더스HQ와 함께 활동해왔다. 아역배우부터 성인으로 성장한 이후까지 현 소속사와 함께하며 성장해왔던 것.

김유정은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을 시작으로 2018년 20대가 된 후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SBS '편의점 샛별이' 등을 통해 주인공으로 우뚝 선 바 있다.

현재 김유정은 '편의점 샛별이'를 마친 후 휴식을 취하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