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선미경 기자] ‘우다사3’ 김선경과 이지훈이 19금 농담도 주고받는 커플로 발전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에서는 김선경과 이지훈이 지인을 초대해 함께 식사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이날 김선경은 고기를 좋아하는 이지훈을 위해 불고기와 낙지볶음을 메뉴로 정했다. 두 사람은 함께 재료를 손질하고 요리를 하면서 화기애애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지훈은 요리를 하는 김선경을 위해 직접 마스크를 벗기고 커피를 먹여주기도 했다.

특히 이지훈과 김선경은 19금 농담을 주고 받기도 했다. 이지훈이 낙지볶음을 만들던 중 낙지를 떨어트리면서 앞치마를 찾아주려고 하자 이지훈은 “아직 거기까지는 안된다”라고 농담을 던져 김선경을 당황시켰다.

또 김선경은 김법래에게 산양삼주를 선물받은 후 이지훈에게 “낙지 먹고 술 먹고 오늘 뭐 할거야?”라고 묻기도 했다. 19금 농담에 이지훈은 부끄러워해 웃음을 줬다. 두 사람은 한결 편안해진 모습이었다. /seon@osen.co.kr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