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겸 패션사업가 김준희와 김준희 남편의 1년 전 훈훈한 투샷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준희의 남편은 16일 자신의 SNS에 "1년 전의 오늘도 우린 성수동에 있었네"라며 "다른점이라곤 마스크의 '유무'와 우리에게 붙은 단어 '유부'"란 글을 게재, 연애 시절 찍은 사진임을 드러냈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 김준희와 그의 남편은 화이트 색 커플룩을 맞춰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선남선녀의 모습으로 김준희 남편의 수려한 외모가 눈길을 끈다. 팬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는 김준희 남편의 애칭은 '임디'. 점점 닮아가는 예쁜 부부란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김준희는 지난 5월 제주도에서 연하의 비연예인 사업가 남편과 결혼했다.

/nyc@osen.co.kr

[사진] 임디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