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이지민이 공항장애를 딛고 무대 위에 올랐다.

16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이하 '트롯신2')에서는 장윤정 팀의 2인을 비롯해 김연자 팀, 그리고 남진 팀 참가자의 무대가 펼쳐졌다.

장윤정팀 이지민은 무대에 올라 "그 병이 아직 나아지지 않아서 겁이 많이 난다"고 운을 뗐다. 이에 장윤정은 "공황장애가 너무 심하게 와서 노래를 안해야 살 수 있나 생각했던 친구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지민은 "일상생활 자체가 너무 힘들었다"면서도 "무대와 방송을 보면 마음이 아렸다. 무대에 서고 싶은 생각이 간절해 꿈도 많이 꿨다"라며 가수의 꿈을 포기 하지 못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장윤정은 "본인이 행복하려고 노래를 해야지 주변 사람을 위해서 하면 너무 힘들다"는 진심어린 조언을 했다.

이지민은 '그때 그 사람'을 불렀다. 그의 무대에 장윤정은 "관객들로 하여금 치유받는다는 생각을 했을거다"라며 무대 위에서 웃고 있는 이지민을 언급했다. 이지민은 78%의 선택을 받아 2라운드에 진출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