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배우 김하영이 '서프라이즈 재연배우' 이미지 때문에 겪은 고충을 토로했다.

15일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에는 배우 김하영과 방송인 김일중이 패널로 출연했다.

이날 김하영은 "17년 동안 '서프라이즈'를 하면서 PD님이 스무번 정도 바뀔 정도로 한 프로그램을 오래했다. 중간에 한번도 그만두고 싶은 적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일 거다"라며 "오랜 시간 활동하며 이로 인해 생긴 이미지로 나를 판단하는 분들이 있어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하영은 "프로그램 자체가 이미지가 워낙에 굳혀지는 프로그램이어서 다른 프로그램에 캐스팅되기도 어렵다. 드라마에 단역으로 나가도 '서프라이즈' 촬영 아니야? 이러면 다른 드라마에서 시선을 뺏겨 싫어한다. 예전에 이미지를 변신하고 싶어 코 수술도 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한 번쯤 슬럼프가 오더라. 3년 차쯤 슬럼프가 왔다. 방송을 하면서도 어떤 감독님들은 '너 비호감이야. 나이도 많은 게' 이런 소리를 했다. 그날 따라 대사를 틀리기 시작했는데 스태프들은 밖에서 추워 떨고 있어 그때부터 자책하게 됐다. '난 여기서 뭐하고 있지, 겨우 이것도 못 외우고 나는 안 되겠다' 싶어 쉬면서 연기 학원에 다닐 정도로 꿋꿋하게 버티면서 연기를 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김하영은 "한 드라마에 주인공 급으로 참여한 적이 있다. 그런데 들으면 알만한 선배님이 뒤에서 어린 배우들에게 '김하영이 캐스팅이 됐기 때문에 편성이 나오지 않는다'고 험담을 하더라"고 힘들었던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나는 재연배우라는 것을 한 번도 부끄러워한 적이 없었고 항상 '잘하고 있어, 열심히 하면 되겠지'라고 생각하며 일했는데 그때 너무 힘들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narusi@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