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지민경 기자] 백종원 대표가 ‘1/2어묵집’에 다른 곳을 다녀보라고 조언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중곡동 시장 앞 골목’ 두 번째 편이 공개됐다.

이날 먼저 백종원은 중곡동에서 15년 동안 장사한 ‘1/2어묵집’을 방문했다. 백종원은 떡볶이와 어묵을 주문하고 맛 평가에 돌입했다. 사장님은 어묵 국물과 매운 소스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어묵을 맛을 본 백종원은 "생각보다 국물은 솔직히 다 아는 맛이다. 그냥 평범하다. 굳이 와서 먹어야 할 어묵은 아니다. 있을 법하다"고 평했다. 이어 떡볶이를 먹은 백 대표는  떡볶이 먹는 순간 눈물이 나려고 한다 옛날 떡볶이 맛있다. 어렸을 때 학교 앞에서 먹던 맛이다. 근데 좋은 말이 아니다. 나쁜 말로 아무 감흥 없는 떡볶이 맛이다. 맵지도 않고 달지도 않고 떡볶이라니까 떡볶이려니 하는 맛이다"라고 혹평했다.

이어 그는 "14년 전에 머물러 있는 것 같다. 다른데 어묵을 많이 드셔보셨으면 우리 어묵 맛있다고 하지 않으 실 것 같다. 지금 다른 어묵 집에서 어떤 어묵을 쓰는지 아셔야 할 것 같다. 사장님만 그 때에 머물러 있는 것 같다"며 다른 곳도 다녀보라고 조언했다. /mk3244@osen.co.kr

[사진]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