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배우 소이현의 아름다움에 감탄이 쏟아졌다.

소이현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마지막 생방. 싱숭생숭"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초근접 셀카 촬영 중인 소이현의 모습이 담겨있다. 카메라를 응시 하고 있는 소이현. 빛나는 눈망울 속 무결점 피부가 눈길을 끌었다. 청초한 분위기 속 햇살을 받아 더욱 빛나고 있는 소이현의 아름다운 미모는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소이현은 2년간 DJ로 활약해 온 SBS 러브FM '집으로 가는 길, 소이현입니다'에서 하차한다.

anjee85@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