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서현진이 ‘아내의 맛’에서 만난 박은영을 응원했다.

서현진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워낙 가까운 동료이자 후배인데다 30대 후반 결혼, 마흔에 엄마가 되는 우리들이라 공감이 더 많다”고 말했다.

이어 “쭈굴했던 싱글 시절부터 엄마가 된 지금까지 함께한 우리 은영이 너무 축복하고, 엉또야 건강히 만나자”고 덧붙였다.

지난 15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박은영은 대학 선배이자 육아 선배인 서현진을 만나 특급 정보를 전수받았다. 서현진은 출산 준비 꿀팁뿐만 아니라 자연분만 과정에서 느꼈던 고통까지 생생하게 들려줘 박은영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하 서현진 전문

아침에 일어나니 인스타 팔로워가 갑자기 확 늘어있네요. 은영이가 출연중인 아내의맛에 잠시 나왔더니 효과가 (정작 튼튼이 재운다고 난 못봤는데)

워낙 가까운 동료이자 후배인데다 30대 후반 결혼, 마흔에 엄마가 되는 우리들이라 더 공감 포인트가 많네요

쭈굴했던(?) 싱글시절부터 엄마가 된 지금까지 함께한 우리 은영이 너무 축복하고 (엉또야 건강히 만나자. 우리 은우커플 많이 사랑해 주세욧. /elnino891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