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이승훈 기자] '오! 삼광빌라!' 연출을 맡은 홍석구 PD가 이장우 캐스팅 배경을 추억했다.

16일 오후 KBS 2TV '오! 삼광빌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홍석구 PD와 배우 이장우 진기주 전인화 정보석 황신혜 김선영 인교진 한보름 등이 참석했다.

이날 홍석구 PD는 "'하나뿐인 내 편' 이후 두 번째 주말 연출이다. 그때보다 더 잘해보고자 하는 욕심이 있었다. 제작, 캐스팅 등 신경을 많이 썼다"면서 "대본의 재미와 연기자들의 매력을 충분히 확장시켜서 시청자분들에게 잘 전달드리는 것을 충실히 하려고 한다. 웃음 70, 눈물 30이다. 웃다가 울고, 울다가 웃는 유쾌한 드라마다"라고 '오! 삼광빌라!' 연출 포인트를 설명했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는 다양한 사연을 안고 삼광빌라에 모여들었으나 이곳 터줏대감 순정의 '집밥' 냄새에 눌러 앉게 된 사람들이 서로에게 정들어 가는 과정을 그린 왁자지껄 신개념 가족 드라마. 완벽한 아내', '하나뿐인 내편' 등을 연출한 홍석구 PD와 '부탁해요, 엄마', '완벽한 아내', '열여덟의 순간' 등을 집필한 윤경아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전인화는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 각자 맡은 배역대로 현장에서 촬영하고 만들어진 영상을 보니까 대본을 읽었을 때보다 더 유쾌하게 행복한 기운이 도는 것 같다. 역시 '내가 현장에서 즐겁게 일하는 이 기분이 맞았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다들 코로나 때문에 어려운 상황에서 각각 현장에서 스태프, 연기자가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까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오! 삼광빌라!'에 출연하게 된 소회를 전했다.

'오! 삼광빌라!' 진기주도 "'드라마가 굉장히 사랑스럽게 잘 그려졌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모든 인물들의 상처도 있고 갈등도 있지만 금세 웃다가 울기도 하면서 따뜻한 드라마가 될 것 같다", 이장우 또한 "'하나뿐인 내 편'에 이어서 또 주말극을 하게 됐다. 시트콤의 붐이 다시 일어나지 않을까 싶다. '오! 삼광빌라!'와 함께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셨으면 좋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이어 정보석은 "대본도 너무 재밌었는데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니까 대본 만큼 재밌고 밝은 드라마가 될 것 같다", 황신혜는 "대본 연습하면서 분위기도 좋고 재밌게 촬영을 하고 있는데 대본보다 훨씬 더 재밌게 나온 것 같다. 입가에 미소가 끊어지질 않는다. 나 역시 기대가 된다", 한보름은 "정말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 화면에서 봤듯이 시청자분들에게도 행복함이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며 함께 출연하고 있는 배우들과 화목한 현장 분위기를 자랑했다.

'오! 삼광빌라!' 김선영 역시 "아주 재밌게 찍고 있다. 같이 하는 배우분들이 너무 좋아서 좋은 드라마가 나올 것 같다", 인교진은 "삼광빌라 내에서 윤활유 역할을 하는, 사랑을 할 때는 휘발유가 되고 싶은 캐릭터다. 주말 저녁 가족들과 행복하게 볼 수 있게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홍석구 PD는 "지금도 이분들과 작업을 하고 있다는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스스로 대견하다. 현장에서 꿈인가 싶은 생각이 든다. 너무 매력적인 연기자분들과 일을 하고 있어서 좋다. 일하는 재미를 충분히 만끽하고 있다"며 '오! 삼광빌라!' 출연 배우들을 향해 무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홍석구 PD는 "이장우 씨는 '하나뿐인 내 편' 때 같이 일을 했었는데 성실하고 믿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 안정감을 가져다주는 능력이 있어서 삼고초려했다"며 미소를 보였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는 오는 19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KBS 2TV '오! 삼광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