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홍석구 PD가 '삼광빌라' 식구들을 칭찬했다.

16일 오후 KBS는 KBS2 새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윤경아 극본, 홍석구 연출)의 제작발표회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행사에는 홍석구 PD, 이장우, 진기주, 전인화, 정보석, 황신혜, 김선영, 인교진, 한보름이 참석했다.

홍석구 PD는 "지금도 방송 직전인데, 지금도 제가 이분들과 작업을 한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제 스스로가 대견할 정도다. 현장에서 '꿈인가' 싶을 정도로 매력적인 연기자들과 일을 하고 있어서 이전에 느끼지 못한 일하는 재미를 만끽하고 있다. 캐스팅을 할 때에는 이런 저런 과정이 많았는데, 이장우 씨는 '하나뿐인 내편'에서 함께했는데 믿을 수 있는 연기자라고 생각했고, 드라마에 안정감을 주는 매력이 있어서 삼고초려를 했다. 진기주 씨는 영화를 너무 잘 봤다. 어떤 영화에서 우연히 봤는데 너무 자연스러운 연기를 하시더라. 그래서 '정말 예쁘다'는 생각이 들어서 역할에 잘 맞는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전인화 선배, 정보석 선배, 황신혜 선배는 보통의 드라마에 나오는 엄마 아빠를 넘어서고 싶었다. 세 분이 드라마의 메인 사건을 끌어가는 역할을 그리고 싶었다. 그래서 사랑스러워야 한다고 생각했다. 어릴 때 봬서 연출자로 만나서 일한다는 것은 영광이다. 정보석 선배는 저와 '골든크로스'를 포함해 작업을 많이 해서 어떤 스타일인지 잘 알고 있다. 김선영 씨와 인교진 씨도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함께했다. 두 분이 코믹을 잘 하신다. 두분이 이 드라마의 코믹을 전담하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한보름 씨는 잘 몰랐는데, 같이 만나서 연기를 해보니까 똑부러지는 연기를 하더라. '예쁜데 연기도 잘하네'해서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오! 삼광빌라!'는 다양한 사연을 안고 삼광빌라에 모여들었으나, 이곳 터줏대감 순정(전인화)의 '집밥' 냄새에 눌러 앉게 된 사람들이 서로에게 정들어 가는 과정을 그린 왁자지껄 신개념 가족 드라마다. 이장우는 디테일이 살아 있는 섬세한 건축가 우재희 역을 맡았고, 진기주는 가족의 안위와 생계를 책임지는 실질적인 가장인 이빛채운 역을 맡아 당찬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삼광빌라의 사장이자 '집밥'의 참맛을 보여주는 이순정은 전인화가 맡아 색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정보석은 '오! 삼광빌라!'에서 마성의 매력을 가진 JH그룹의 사장 우정후 역을 맡아 '슈퍼 꼰대 짠돌이'로서 극의 재미를 담당한다.

'오! 삼광빌라!'는 '부탁해요 엄마'를 집필한 윤경아 작가와 '하나뿐인 내편'을 연출한 홍석구 PD가 연출을 맡았으며 오는 19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 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