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아내의 맛' 박은영이 서현진에게 임신과 출산에 대한 노하우를 전수받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15일 방송된 JTBC '아내의 맛'에서는 육아 선배 서현진과 만난 박은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은영의 집에는 전 아나운서 서현진이 방문했다. 박은영은 "같은 동네 걸어서 5분 거리에 산다"며 "아나운서 중에 이대 무용과 출신이 두 명인데 서현진 언니와 나"라고 말했다. 이어 "서현진 언니는 이대 무용과 다닐 때 미스코리아에 나가서 이미 스타였다"고 덧붙였다.

작년에 출산해 9개월 차 엄마가 된 서현진은 출산을 앞둔 박은영을 위해 임산부 속옷과 튼 살 크림, 수유 패드 등을 챙겨왔다. 박은영은 "언니가 진짜 도움 많이 줬다. 결혼부터 임신, 육아까지 옆에서 많이 도와줬다"며 "유산된 후에 언니가 흑염소 먹었는데 너무 좋았다고 선물을 해줬는데 그거 먹고 임신됐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후 박은영과 서현진은 함께 요리학원에서 배운 오이깍두기를 만들며 임신과 출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서현진은 태아 보험 가입을 고민하는 박은영에게 "난 유산을 한 번 하지 않았냐. 그때 바로 임신하자마자 태아 보험을 들었다. 6주에 가입했는데 9주 때 유산했다. 유산하고 나니까 일일이 전화해서 보험 취소해야 한다고 하는 게 못 할 짓이었다"며 자신의 경험담을 솔직하게 공유했다.

박은영은 이날 출산에 대한 두려움이 없냐는 질문에 "임신 5개월이니까 별생각은 없다. 근데 당연히 자연분만 생각하는데 주변에서 노산이니까 선택적 제왕절개를 하라고 한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서현진은 15시간 진통 후 4kg 아들을 자연분만으로 출산했을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서현진의 생생한 설명에 자연분만에 대한 공포심이 생긴 박은영은 "그냥 제왕절개 하는 게 나을 수도 있겠다"며 겁먹은 표정을 지었다.

그러자 서현진은 "아기를 다들 낳지만 '나도 그냥 낳으면 되지 뭐'라고 쉽게 생각할 건 아닌 거 같다"며 "나이 마흔에 쉽게 임신한 것 자체에 감사하면 된다. 자연분만이나 제왕절개나 무슨 상관인가 싶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supremez@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