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김예솔 기자] 써니가 레전드 걸그룹의 비결에 대해 이야기했다.

16일에 방송된 MBCevery1 '대한외국인'에서는 소녀시대 써니가 러블리즈 미주, 케이에게 남다른 조언을 건넸다.

효연은 "데뷔 때는 생생히 기억 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써니는 멍하게 있었다. 이에 효연은 "벌써 잊었나"라고 물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써니는 "그땐 너무 떨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날 러블리즈 미주와 케이는 닮고 싶은 걸그룹으로 소녀시대를 뽑았다. 미주는 "장수그룹이고 어렸을 때 소녀시대가 없었으면 나의 우상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는 "선배님들처럼 오래오해 빛나고 싶다. 실력도 롤모델이고 모든 게 레전드"라고 말했다.

써니는 "사람 조심하고 대가 없는 선의를 조심해야 한다"라며 "남자를 조심해야 한다. 몰래몰래 만나라. 나중에 대기실에 오면 다 알려주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효연은 "오래 활동 하려면 건강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미주와 케이는 소녀시대의 춤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효연은 "우리가 벌써 헌정무대를 봐야 하나. 지금도 출 수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효연은 미주와 케이 무대를 본 후 "너무 상큼상큼하다"라고 감탄했다.

이날 효연은 "생각해보니까 퀴즈 프로그램은 나가본 적이 없더라. 처음이니까 막 대담하게 해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효연은 "나는 학교 다닐 때 잔머리가 좋았다. 성적은 거의 중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써니는 "나는 기억이 잘 안 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써니는 "제일 잘했을 땐 10등 안에 들었던 것 같다. 근데 기억 조작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every1 '대한외국인'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