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은퇴를 번복을 했던 박유천이 오는 11월 태국 오프라인 콘서트 계획을 발표하며 마이웨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박유천 측은 16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곧 시작될 박유천의 태국 활동에 대해 안내드린다"며 태국 활동 스케줄표를 공개했다.

스케줄표에 따르면 박유천은 9월 사전 판매를 시작으로 10월 공식 앨범과 태국어 버전 싱글을 발매할 예정이다. 또 11월 27일 팬사인회를 진행, 11월 28일에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미니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전 세계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콘서트, 영화제 등을 연기하거나 취소, 축소해 운영하고 있다. 이에 많은 가수들이 불가피하게 온라인 중계를 통한 비대면(언택트) 콘서트를 진행 중인 상황. 이러한 와중에 박유천은 해외 오프라인 콘서트를 예고해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이에 앞서 박유천이 '은퇴'를 번복한 일까지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박유천은 지난해 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박유천은 "마약을 했다면 연예계에서 은퇴하겠다"고 선언했지만, 국가수 검사 결과 박유천은 마약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박유천이 거짓말을 한 사실에 비난이 쏟아졌다. 이후 박유천은 지난해 7월 1심에서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고 풀려났다.

자숙 중이던 박유천은 동생 박유환의 SNS를 통해 근황을 공개하며 움직임을 보이더니, 지난 1월 태국 방콕에서 유료 팬미팅을 개최하며 활동을 재개했다. 다만, 국내 여론이 곱지 않은 탓에 국내 복귀가 아닌 해외에서의 복귀를 선택했다.

이처럼 박유천의 계속되는 마이웨이 행보는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anjee85@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