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해밍턴이 슬림해진 모습으로 등장했다.

16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관리원정대' 특집으로 박시은, 진태현, 샘 해밍턴, 청담동 호루라기 이진성이 출연했다.

이날 샘 해밍턴은 30kg을 감량해 훨씬 슬림해진 모습으로 등장했다. 샘 해밍턴은 "지금 몸무게가 20대 몸무게다. 고등학교 때 몸무게에 도전하고 싶다"라며 "살 빼지 않았으면 고혈압, 당뇨 위험이 있었다. 하지만 애들을 키워야 한다 살을 안 빼도 애들 둘 때문에 기운이 없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어 샘 해밍턴은 "살 빠지니까 아이들은 활동적이라고 좋아한다. 하지만 아내는 썩 좋아하지 않는다. 옷을 다 사야 하니까 나가는 돈이 많다더라"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살 빠지면 털도 빠진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샘 해밍턴은 "안 빠진다. 아직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샘 해밍턴은 "연예대상을 받고 나니까 다른 상은 못 받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단독도 아니고 우르르 아니었나. 단독도 가야하지 않겠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샘 해밍턴은 "아버지로서 예능에 나가면 센 말을 하기 어렵다. 아이들이랑 같이 있으니까 아이들이 욕을 먹을까봐 어떤 행동을 해도 고민이 된다. 집에 가서 후회한다"라고 말했다.

박시은은 “나는 샘 해밍턴을 배우로 만났다. 외국어로 연기를 하는 게 쉽지 않은데 정말 대단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태현은 “나는 평소에 벤틀리 닮았다는 얘길 많이 듣는다”라고 말했다. 이에 샘 해밍턴은 “인정하기 싫었는데 사진 보니까 정말 닮았다”라고 인정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