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연휘선 기자] 코미디언 김형인이 불법도박장 개설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이를 완강히 부인하며 공갈 협박에 대한 고소까지 주장하며 반박하고 나섰다.

15일 김형인이 불법 도박 및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를 받아 재판에 넘겨졌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논란의 시작은 이날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 보도됐다.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김형인은 후배 코미디언 최 씨와 함께 지난 2018년 서울시 강서구 소재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김형인은 불법 도박에 참여한 혐의까지 받는 상태다.

그러나 김형인은 '뉴스데스크' 측에 도박장 개설에 관한 혐의를 부인했다. 최 씨 또한 재판을 앞두고 있어 구체적인 입장 표명은 회피했다. 이에 최초 보도에서 두 사람은 김 모 씨, 최 모 씨 등으로 익명 보도되며 얼굴도 가려졌다. 하지만 자료화면으로 사용된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 장면에서 김형인이 인기를 끌었던 코너 '그런거야'가 등장하며 김 씨가 김형인으로 특정됐다.

이 가운데 김형인은 강력하게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3년 전 후배 최 씨에게 보드게임방 개업 명목으로 돈을 빌려달라고 부탁받아 1500만 원까지 빌려준 것은 맞으나, 결혼을 앞두고 자금이 필요해 돌려받았다는 것이다.

또한 그는 최 씨가 새 투자자 A 씨에게 받은 투자금 중 일부로 자신에게 돈을 갚았으며 이후 보드게임방이 불법 도박장으로 변질되고 운영 차질로 손해를 봤다고 설명했다. 김형인은 이 과정에서 A 씨가 자신을 협박하며 금전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그런가 하면 김형인이 출연 중인 유튜브 채널 허세스코 측은 15일 밤 김형인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갑작스럽게 부상한 순간을 캡처하며 부당함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혐의를 부인하는 김형인의 주장에 동조하며 구독자들에게 호소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김형인이 16일 A 씨에 대한 고소 의사까지 밝힌 상황. 과거 '웃음을 찾는 사람들'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김형인이기에 그의 행보에 대중의 이목이 더욱 쏠리고 있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허세스코 유튜브, OSEN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