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의 아들 벤틀리의 사랑스러운 일상이 공개됐다.

16일 벤틀리의 인스타그램에는 "지금 기분이 안좋은사람~기분좋아져라~얍"이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벤틀리는 카메라를 향해 "기분좋아져라 얍"이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고 있다.

한편 벤틀리는 아빠 샘 해밍턴, 형 윌리엄과 현재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물하고 있다.

narusi@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