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김수형 기자] '비디오스타'에서 서은광이 출연해 현재 소속사 이사직을 취임한 소식을 전하며 비투비 멤버들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오랜만에 서은광이 출연했다.

이날  비투비의 메인보컬 서은광이 출연, 서은광은 "전역해서 열심히 살고 있다, 이기자부대 출신"이라며 씩씩하게 인사했다.전역 후 재출연 약속한 의리돌인 서은광은 "사회인 되니 기분 좋다, 전역 후 열정과다"라면서 "솔로앨범과 콘서트 끝낸 후 뮤지컬도 준비 중"이라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최초공개를 준비했다는 그는 "현재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에서 이사직을 맡게 됐다, SM에서 보아나 강타같은 역할"이라면서 "명예 아티스트로 연습생들 강의하고 있다"며 애사심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문수인은 최초 토크쇼 출연이라면서 하고 싶은 프로그램으로 "연애 프로그램 패널, 내 연애는 못 하지만 다른 사람 연애는 잘 상의해준다"고 했다.

이어 자연스러운 고백 연기에 도전했고, 이를 본 봉만대 감독은 차기작 주연으로 가능성을 보면서 즉석에서 러브콜, 서은광은 "어떤 장르냐"며 바로 소속 연예인을 관리해 웃음을 안겼다.

문수인은 레슨까지 받았다며 비의 '깡' 춤을 준비, 사실은 몸치라 했다. 서이사 서은광이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회복댄스를 펼쳤고, 이어 봉만대의 봉춤가지 이어받아 짧고 굵은 봉댄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팬들 사이에서 남편감 1위라는 서은광은 팬 사랑에 보답하기 위한 커버댄스를 준비했다. 2PM의 '우리집'이었다. 팬심 사로잡을 필살기 안무와 눈빛으로 무대를 완성, 모두 "역시 9년차 아이돌은 다르다"며 감탄했다.

또한 비투비 대표적인 봉이라는 서은광은 멤버들의 광 몰이를 즐기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현식과 성재, 일훈이 군대에 가있어, 멤버들 모두 보고 싶다, 멤버들 생각 뿐"이라며  "민혁이랑 창섭이는 곧 나온다, 빨리 나와서 같이 활동하고 싶다"며 진정한 천생리더 모습을 보였다.

비투비 리더인 그는 "9년차 그룹활동 중, 서로를 챙기는 마음이 감사하다"며 두터운 우정을 보이면서 이어 "나 이사됐어, 잘 해보자 사랑해"라며 완전체로 출연을 약속해 눈길을 끌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