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김예솔 기자] 소녀시대 써니, 효연과 러블리즈의 미주, 케이가 퀴즈에 도전했다.

16일에 방송된 MBCevery1 '대한외국인'에서는 소녀시대의 써니, 효연과 러블리즈의 미주, 케이가 퀴즈에 도전한 가운데 6단계 알베르토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날 게스트 팀의 기대주 써니가 초성 퀴즈에 도전했다. 박명수는 도라지권을 이용해 10단계의 허배를 1단계로 내려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럭키는 "우리가 원하는 그림이다"라고 반겼다. 박명수는 "허배 선생님이 순발력이 좀 떨어지신다. 하지만 써니는 순발력이 좋다"라고 말했다.

써니는 소녀시대만의 룰로 '5분 토크'를 뽑았다. 써니는 "하루의 마지막을 5분 정도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요즘처럼 따로 활동할 땐 1년에 한 번은 보자라고 약속했다"라고 말했다. 효연은 "우린 꼭 단체사진을 찍는다. 내가 마음에 드는 사진을 올리는 건 예의가 아니다. 서로에게 컨펌을 받는다. 그래서 100장 찍어도 3,4장 남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써니는 1단계에서 "부먹, 찍먹"을 맞히면서 순식간에 통과했다. 2단계에서 써니는 에바를 만났다. 문제는 'ㅁㄹㅂㅅ'이었다. 에바는 글자를 보자 마자 "무료배송"이라고 외쳤다. 정답이었다. 써니는 "내가 쇼핑을 잘 안한다"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2단계에서 탈락한 써니를 부활시켰다.

써니는 산삼으로 부활해 순식간에 4단계까지 통과했다. 5단계에서 써니는 모에카를 만났다. 모에카는 "절친이 써니의 팬이었다. 지금 옆에 있는 게 너무 신기하다"라고 말했다. 문제는 어린이 통학버스 발견 시 운전자가 주의해야 할 사항이었다. 써니는 문제를 보자마자 답을 이야기했다. 써니는 마의 구간인 모에카를 넘어 6단계에 진출했다.

6단계에서 써니는 알베르토를 만났다. 문제는 CCTV 설치 목적이었다. 써니는 문제를 보고 "저게 뭔가 전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알베르토는 힌트를 듣고 "미안해서 어떻게 맞히나"라며 정답을 이야기했다. 결국 써니는 6단계에서 탈락했다. 알베르토는 "오늘 정말 맞히고 싶지 않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날 박명수가 홍삼을 획득하면서 효연이 부활했다. 효연은 5단계에서 모에카와 대결에 나섰다. 문제는 역에 계단이 설치된 이유에 대한 것이었다. 효연은 "물난리가 났을 때 침수를 막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정답이었다.

효연은 6단계에서 알베르토를 만났다. 퀴즈는 그림을 보고 떠오르는 사자성어를 맞히는 것. 알베르토는 "만사형통"이라고 답했다. 정답이었다. 결국 최종적으로 대한 외국인팀이 승리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every1 '대한외국인'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