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오늘(16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퍼펙트라이프'에 고속도로 메들리 1,000만 장의 주인공, 가수 김용임이 출연해 밝은 모습 뒤에 숨겨진(?) 사연을 공개한다.

서글서글한 눈웃음 하나로 모두를 무장 해제시켜 '트롯계 이효리'로 불리는 김용임은 트레이드마크 눈웃음 뒤에 숨겨진 '50대 갱년기'를 공개해 깜짝 놀라게 했다. 그녀는 "웃고 있지만 웃는 게 웃는 게 아니다. 화가 많이 쌓여있다!"면서, 잠을 설치는 등 갱년기 대표 증상을 화면을 통해 보여줘 '5060 여성'이 깊이 공감할 고민을 털어놓았다.

또한 김용임은 '청양고추 폭탄' 식사를 해 함께 식사하던 조카 부부의 원성을 샀을 뿐 아니라 이를 지켜보던 '퍼펙트라이프' 식구들을 경악하게 했다. 그녀는 매운맛에 대한 철학(?)으로 "청양고추를 먹어 욱한다!"는 그럴듯한 말을 해 '퍼펙트라이프'의 대표 궤변가 홍경민을 뛰어넘는 '궤변론자'의 탄생을 예고했다.

한편, 김용임의 팔색조 매력도 공개된다. 행사 가는 차 안에서 가수 양희은 성대모사를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보여준 것. 이뿐 아니라 하춘화 성대모사, 개그맨 김영철을 위협하는 '콧소리 만렙' 현숙 성대모사로 끝판 개인기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또 입으로 아쟁 연주 개인기를 공개해 홍경민이 "성대모사 원맨쇼 달인인 故 남보원 선생님이 생각날 정도다"라며 감탄했다.

'트롯계 이효리'! 김용임의 일상은 오늘(16일) 밤 8시 TV CHOSUN '퍼펙트라이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