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감독 박세리가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E채널 '노는언니'에서는 서바이벌 게임에 도전한 박세리, 남현희, 한유미, 정유인, 김은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바이벌 게임에서는 남현희가 몸놀림을 과시하면서 1라운드 승리자가 됐다.

게임 후 베이스캠프로 돌아온 박세리는 "가슴 여기 맞았다"면서 가슴 부위에 페인트총을 맞았다고 말했다.

이에 김은혜는 박세리를 향해 "(언니) 수술한 거 터져 막?"이라고 농담했다.

김은혜 말을 들은 박세리는 “다행이다 수술 안 해서. 수술 했으면 병원 가봐야 했었네”라고 더 세게 받아쳐 폭소를 유발했다. tokkig@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