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선미경 기자] ‘가요광장’ 이장우가 변함 없는 ‘가루 사랑’을 드러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라디오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 출연하는 이장우와 진기주가 게스트로 나섰다. 이날 진기주는 “KBS 드라마가 처음이다”라면서 긴장한 모습이었다.

이날 이장우와 진기수는 솔직하고 재치 있는 입담을 뽐내며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이장우는 깜짝 선물로 라이브를 들려주며 매력을 드러냈다.

먼저 DJ 정은지는 이장우의 가루 요리에 대해 언급하며 무인도에 꼭 가져갈 한 가지를 골라 달라고 말했다. 이에 이장우는 “일단을 정말 여러 가지의 MSG가 있는데 그 중에서도 소고기 맛. 어디에서도 굉장한 맛이 난다. 꼭 챙겨야 한다. 모든 것에 다 맛있다. 된장찌개에 라면을 끓일 때 조금 넣어도 맛있다. 라면 스프에 있는 게 다 MSG가 아니다. 요즘에 나온 것은 덜 첨가된, 그렇게 나쁘지는 않다고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얼마 전에 건강검진 받았는데 아무 이상 없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장우의 진지한 답변을 듣고 있던 정은지는 “눈빛이 진심이다. 청취자들이 놀랄 거다. 이장우 씨가 이렇게 MSG에 진심이다”라고 전했다.

진기주도 “이렇게 목소리톤 높은 거 처음 봤다. 엄청 흥분한 것 같다. 나는 많이 사용하지 않는다. 향을 내고 싶으면 허브를 쓴다. 바질 들어간 요리를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진기주는 배우 활동 이전에 IT업계 회사 사원, 방송 기자 경력 등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서 진기주는 “지금 하고 있는 일이 어렸을 때 다 꿈꿨던 일이었던 것 같다. 먼저 기자를 해보고 내가 뭘 하면 더 행복할까 찾느라고 왔다 갔다 했다. 지금 직업에 대해서 만족도는 100%다”라고 밝혔다.

이장우는 ‘오! 삼광빌라!’로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진기주에 대해서 “되게 묵직하다. 까칠함이라던지 날이 서있다기보다는 묵직하고 편안하고 그런 매력이 있어서 배우로서 좋았다. 같이 하는데 전혀 불편하지 않아서 장점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특별한 전화통화도 이어졌다. ‘오! 삼광빌라!’에서 이장우의 어머니 역을 맡은 배우 진경이 주인공. 진경은 이장우에 대해서 “깔끔하고 댄디한 이미지다. 지난 번 드라마도 같이 해서 포상휴가를 갔었는데 너무 터프하더라. 이렇게 터프한 친구였나 싶었다. 이런 매력을 시청자들도 알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예능에서 보여주더라. 이번 캐릭터가 그런 모습을 많이 보여주는 캐릭터라서 좋을 것 같다”라고 말하며 기대를 당부했다.

또 진기주에 대해서는 “진기주 씨는 처음 봤는데 일단 같은 진 씨라는 게 먹고 들어간다. 텔레비전에서 가끔 봤는데 연기를 너무 잘하더라. ‘역시 진씨는 연기를 잘하는구나’했다. 정은지만큼 연기를 잘한다. 아주 좋은 인상을 받았다”라고 칭찬했다.

이번 작품에서 배우 전인화의 딸 역을 맡게 된 진기주는 처음 만났을 때의 일화도 공개했다. 진기주는 “정말 전설을 보고 있었다 내 눈 앞에서. 처음에는 엄청 긴장을 했다. 대본 리딩 때도 그랬다. 선생님이 먼저 ‘미스티’ 드라마 이야기를 해주셨다. 참 성숙해 보였는데 실제로 보니까 애기 같네라고 하셨다. 그 이후로도 몇 번을 더 말씀하셨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환상의 ‘케미’와 솔직한 입담으로 유쾌함을 더한 이장우와 진기주다. /seon@osen.co.kr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