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선미경 기자] 가수 박유천이 새 앨범 발표와 콘서트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또 다시 은퇴 번복 논란이 일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콘서트 계획을 발표한 것에도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박유천은 16일 공식 SNS에 “안녕하세요. 곧 시작될 박유천의 태국 활동에 대해 안내드립니다.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활동 계획을 공개했다.

공개된 계획에 따르면 박유천은 다음 달 공식 앨범과 태국 싱글을 발매한다. 이후 오는 11월 27일과 28일에 각각 팬사인회와 미니 콘서트를 진행한다. 공연장에 오지 못하는 팬들을 위한 온라인 생중계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박유천은 태국 뿐만 아니라 한국에서도 앨범으로 팬들을 만나게 됐다. 다음 달 발표하는 공식 앨범을 전 세계에서 발매하는 것. 박유천 측 관계자는 16일 오후 OSEN에 “9월 말에서 10월 초 혹은 중순에 앨범을 발표할 예정이다. 전 세계에서 발매한다”라고 말했다.

박유천이 활동 계획을 공개하면서 여러 가지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마약 파문 당시 은퇴를 하겠다고 선언했던 박유천이 해외 활동을 시작하며 은퇴 번복 논란을 피할 수 없게 된 것.

특히 박유천이 코로나19 상황에도 태국 콘서트 계획을 발표한 것에 대해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코로나19로 인해 영화 개봉과 공연 등 활동이 제한되고 있는 상황에서 공연 일정을 발표한 것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것. 많은 가수들이 온라인 중계를 통한 비대면 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박유천은 오프라인 공연 계획을 밝혀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박유천 측은 “태국에서 감사하게도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져서 허가를 받고 콘서트를 할 수 있게 됐다. 물론 코로나19 상황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다. 태국 측과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박유천은 지난해 7월 마약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특히 박유천은 마약 파문이 불거지면서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결백을 주장, 은퇴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1월 방콕 팬미팅과 화보집 발매, 팬클럽 모집 등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마약 파문 이후 은퇴 번복으로 연이어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박유천, 전 세계에서 발표하는 새 앨범과 태국 콘서트로 여전히 팬들의 응원과 지지를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seon@osen.co.kr

[사진]박유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