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김예솔 기자] 박보검과 박소담이 덕밍아웃 이후 한 층 더 가까운 사이가 됐다.

15일에 방송된 tvN '청춘기록'에서는 사혜준(박보검)과 안정하(박소담)가 덕밍아웃 이후 처음 만나 취중토크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두 사람은 술을 마시러 갔다. 사혜준은 술에 취해 같은 말을 여러 번 반복하는 안정하를 웃으면서 바라봤다. 사혜준은 "우리 둘 중에 한 사람은 멀쩡한 정신으로 있어야 한다"라며 술을 마시지 않았다. 안정하는 사혜준에게 "사혜준, 사혜준, 사혜준. 사해주니. 뭘 사해주니. 널 사해준다. 너의 죄를 사해준다"라며 머리를 쓰다듬었다.

안정하는 "힘들 때 힘든 걸 들키지 않으려고 더 밝게 설레발 치는 거 알고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사혜준은 "안다. 네가 지금 그러고 있다"라고 말했다. 안정하는 "널 만나면 정말 고맙다는 말을 해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과거 안정하는 힘들 때마다 사혜준의 영상을 보며 힐링했다. 안정하는 "같은 나이라는 것도 좋았다"라고 말했다. 사혜준은 "그래도 고맙다.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 삶이었다는 게 기분 좋다"라고 말했다. 안정하는 "팬과 스타는 인간적인 관계를 갖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우린 친구니까 네 덕질 그만 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사혜준은 "팬도 없는데 탈덕하냐. 외모 만으로 사람을 오래 붙잡긴 힘들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혜준은 "내 외모를 싫어했던 적도 있다"라고 말했다. 과거 사혜준은 모델 아르바이트를 알아보고 있을 당시 아버지에게 들었던 잔소리를 떠올렸다. 아버지는 "나는 네 잘생긴 얼굴이 걱정된다. 돈을 쉽게 벌려고 생각하지 않나"라고 말했던 것.

안정하는 "아버지는 잘 생긴 얼굴의 가치를 알고 계신거다. 좀 많이 떨어지시나"라고 말했다. 이에 사혜준은 "그만해라. 아빠 좋아지려고 그런다"라고 말했다. 안정하는 "너한테 말 안했는데 나 주사있다. 초기 30분 정도가 좀 그렇다"라며 평소와 달리 술 주정을 부리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안정하는 사혜준 앞에서 급기야 눈물을 보였다. 안정하는 "내가 잘못한 것 같다. 진주(조지승)쌤이 그렇게 된 데는 이유가 있을 것 같다. 내가 어느 정도 빌미를 줬겠지"라며 "사람이 어떻게 아무 이유 없이 사람을 괴롭힐 수 있나"라고 눈물을 쏟았다. 사혜준은 그런 안정하를 안쓰럽게 바라보며 "너의 죄를 사해준다. 안정하"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청춘기록'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