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과 박소담이 한층 더 가까워졌다.

15일에 방송된 tvN '청춘기록'에서는 사혜준(박보검)과 안정하(박소담)가 한층 더 가까워진 가운데 사혜준이 영화 촬영에서 재벌 3세 역할을 훌륭하게 소화했다.

사혜준과 안정하는 안정하의 덕밍아웃 이후로 처음 만났다.  사혜준은 "매니저 누나가 내가 야망이 없다고 골 넣는 사진을 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안정하는 "나는 야망 없는 남자가 좋다"라고 말했다.

사혜준은 "언제부터 내 덕질 한 거냐. 나 좋아해서 후회한 적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안정하는 "내 안목이 훌륭하다고 느꼈다"라며 "우리 엄마가 그러는데 자기 입으로 나쁜 남자라고 하는 남자는 진짜 나쁜 남자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날 안정하는 사혜준과 식사를 하면서 유난히 더 행복해했다. 안정하는 "덕밍아웃 하니까 너무 편하다"라며 "널 만나서 처음부터 거짓말을 했다는 게 얼마나 압박감을 줬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안정하는 사혜준을 보며 "내가 그동안 널 얼마나 만나고 싶었겠나. 할 말은 얼마나 많았겠나"라고 말했다.

안정하는 사혜준과 술을 마시면서 평소 보여주지 않았던 술주정을 했고 급기야 진주 디자이너 때문에 힘든 속내를 털어놓으며 눈물을 쏟았다. 두 사람은 한 층 더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한편, 사혜준은 영화 미팅 장소에서 전 기획사 사장인 이태수(이창훈)와 자신에게 폭력을 휘둘렀던 배우 이도하를 만났다. 이태수는 사혜준에게 "너 나 떠날 때 아주 꽃길 펼쳐져 있을 줄 알았지"라고 비꼬았다. 이에 이민재(신동미)는 "꽃길이니까 감독님 영화에도 출연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이태수는 "사혜준은 입 없나"라고 말했다. 이에 이민재는 "사배우의 모든 오피셜은 내 입을 통해서 한다"라고 당당하게 이야기했다.

이도하는 "너 이 영화 나오냐. 어차리 내 쩌리라서 별로 마주칠 일도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에 사혜준은 "너 보고 짜증났는데 내가 맡은 역할 생각하니까 기분 좋다"라고 말했다. 영화 속에서 사혜준이 맡은 캐릭터는 이도하에게 위협하는 재벌 3세 역할이었다. 사혜준은 감독에게 자신의 아이디어를 이야기하며 더욱 빛이 났다.

사혜준은 속으로 “내 앞에 있는 놈은 며칠 전까지만해도 내 꿈이었다. 근데 다시 만났다”라며 “내가 왜 배우가 되고 싶어했는지 이제 알았다. 배우에게 수저는 밥먹을 때 쓰는 도구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청춘기록’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