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연휘선 기자] 아역 배우 갈소원이 훌쩍 자란 근황으로 모두의 이목을 끌고 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15일 공식 SNS를 통해 갈소원의 근황 사진을 게재했다. 이 가운데 몰라 보게 큰 갈소원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갈소원의 근황은 이날 녹화 중계 된 '제15회 서울 드라마어워즈 2020 시상식'에 갈소원이 축하 무대에 참석하며 공개됐다. 사진 속 그는 짙은 남색 원피스에 흰색 블라우스를 입고 단정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어깨를 훌쩍 넘겨 긴 갈색 머리와 흰 양말에 구두까지 학생다운 깔끔한 용모가 시선을 끄는 터. 그러면서도 대중이 기억하는 아역 배우 갈소원의 모습이 고스란히 남아 있어 향수를 자극했다.

갈소원은 2006년 생으로 올해 15세, 중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이다. 2012년 드라마 '부탁해요 캡틴'을 통해 아역 배우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특히 그는 2013년 개봉한 영화 '7번 방의 선물(이하 7번방)'에서 용구(류승룡 분)의 딸 예승 역으로 등장해 얼굴을 알렸다. '7번방'이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크게 흥행한 가운데, 갈소원은 전 국민의 '예승이'로 존재감을 떨쳤다.

이밖에도 그는 '내 딸 금사월', '푸른 바다의 전설', '화유기' 등의 인기 드라마에 출연해 어린 아이답지 않은 감성 연기로 흥행을 견인했다. 최근에는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넓히기도 했다.

이에 갈소원의 근황이 더욱 대중의 관심을 끄는 모양새다. '7번방' 예승이었던 소녀가 중학교 2학년이 돼 대중 앞에 선 상황. 바르게 자라는 모습이 '정변'의 좋은 예로 손꼽히며 반가움과 기대감을 동시에 선사하고 있다. / monamie@osen.co.kr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제공, OSEN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