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김예솔 기자] 박보검이 계약을 완료했다.

15일에 방송된 tvN '청춘기록'에서는 사혜준(박보검)과 이민재(신동미)가 계약했다.

사혜준은 부모님에게 군입대를 미루고 영화에 출연하겠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한애숙(하희라)와 사영남(박수영)은 부부싸움을 했다. 한애숙은 "나는 혜준이가 하고 싶은 거 했으면 좋겠다. 당신은 하고 싶은 거 한 적 있나"라며 "우리 애들한테 숨통 좀 틔어주자. 나 그럴려고 일하는 거다. 우리 애들은 나보다 나은 삶을 살게 해주고 싶다. 그렇게 하고 싶다는데 그걸 꺾는 손이 내가 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에 사영남은 "인생은 타이밍이다. 나중에 가서 왜 안 막았냐고 하지 말라"라고 말했다.

한애숙은 사혜준에게 "엄마가 이기적일 수 있다. 나중에 싫은 소리 듣기 싫어서 그런거다. 아빠가 맞을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혜준은 "나쁜 엄마가 좋다"라며 자신의 길을 허락해준 것에 대해 감사를 전했다.

사혜준은 안정하에게 전화를 걸어 약속을 잡았다. 사혜준은 할아버지에게 모델 학원을 끊어서 선물했다. 사혜준은 "할아버지 나이면 블루오션이다. 만약에 되지 않더라도 가서 친구들 만나고 놀았다고 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에 할아버지는 "왜 돈 주고 노냐. 가서 물러와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혜준은 "앞으로 나한테 네 나이면 뭐든 했다. 이런 얘기하지마라"라며 할아버지에게 도전 의식을 선물했다.

사혜준은 이민재를 찾아갔다. 이민재는 "어떻게 할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사혜준은 "할 거야"라고 말했다. 결국 사혜준은 영화 출연을 결심했다. 이민재는 "사실 나 자신 없다. 네가 안 한다고 해서 나도 접었다"라며 웃다가 "근데 너무 좋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날 사혜준과 이민재는 5대 5로 계약기간 1년으로 계약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청춘기록'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