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청춘기록' 박보검이 자신을 무시한 김건우에 통쾌한 한방을 날렸다.

15일 방송된 tvN '청춘기록'에서는 영화에 출연하겠다고 선전포고를 한 사혜준(박보검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야기를 듣자마자 화내는 사영남(박수영 분)에게 한애숙(하희라 분)은 뜻밖의 발언을 했다. 한애숙은 "부모가 자식 안 믿어주면 누가 믿어주냐. 혜준이는 적어도 자기가 하고 싶은 거 하면서 망가지지 않냐. 우리 애들한테 숨통 좀 트이게 해주자"고 사혜준을 믿어주자고 설득했고, 사영남도 결국 수긍했다. 사혜준은 자신을 믿어준 한애숙을 꼭 안아주며 고마움을 전했다.

'덕밍아웃'을 한 안정하(박소담 분)은 고백 후 아무 말이 없는 사혜준이 신경 쓰였다. 그때 사혜준에게 만나자며 연락이 왔다. 안정하는 사민기(한진희 분)의 일자리에 대해 물었고, 사혜준은 사민기에게 모델 학원 등록증을 건넸다. 사혜준은 이민재(신동미 분)에게도 영화 출연을 결정했다고 알렸다. 계약서를 작성하던 중 이민재는 "너 어차피 연애 안 할 거 아니냐"고 이야기했고 사혜준은 "단정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에 이민재는 "아직 지아 못 잊은 거 아니냐. 왜 헤어졌냐"고 물었고 사혜준은 과거를 떠올렸다. 사혜준은 옛 연인에게 상처 받았던 기억이 있었다.사혜준은 이민재로부터 "야망이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민재는 "경쟁이 싫다"는 사혜준에게 "넌 경쟁이 싫은 게 아니라 경쟁에서 뒤처질까 봐 시작도 안 하려는 것"이라고 일침했다.

안정하를 만난 사혜준은 이 이야기를 털어놨고 안정하는 "난 야망 없는 남자 좋다"고 말해 사혜준을 흐뭇하게 했다. "내가 언제부터 좋냐"는 사혜준에게 안정하는 사혜준의 장점을 이야기하며 자신감을 북돋았다.

술에 취한 안정하는 사혜준 앞에서 숨겨뒀던 '덕심'을 마음껏 표출했다. 안정하는 특히 사혜준에게 "만나면 고맙다는 말 하고 싶었다"고 밝혔고, 사혜준은 "누군가에게 좋은 사람이 됐다는 게 기분 좋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사혜준은 "내 외모가 싫었던 적이 있었다"고 자신의 이야기를 시작했다. 형 사경준(이재원 분)과 비교당하던 사혜준은 사영남으로부터 "아빤 네 잘생긴 얼굴이 제일 걱정이다. 그거 가지고 막 살기 쉽다"는 이야기를 들어 상처를 받은 것. 이에 안정하는 "아버님은 널 너무 잘 알고 있는데 그걸 부인하는 거다. 왜냐. (외모가) 좀 떨어지니까"라며 사혜준을 위로했다.

집으로 돌아가던 중, 안정하는 자신을 괴롭히는 상사를 이야기하며 눈물을 보였다. "그래도 내가 잘못한 게 있을 거다. 이유 없이 사람을 괴롭히진 않을 거다"라며 자신의 탓으로 돌리는 안정하에게 사혜준은 "너의 죄를 사해준다. 안정하"라며 안정하를 토닥였다.

다음날, 안해효(변우석 분)과 사혜준은 사고쳤다며 도와달라는 김진우(권수현 분)의 연락을 받고 급하게 병원에 달려갔다. 전날 원해나(조유정 분)이 김진우에게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맞으라 한 것. 원해효는 "해나랑 만나냐"고 떠봤고 김진우는 아니라고 부인했다.

김이영(신애라 분)은 안정하에게 메이크업을 예약했다. 김이영은 "너무 궁금해서 그렇다. 난 우리 아들이 편안함보다 실력을 추구하는 줄 알았다. 근데 진주쌤이 아니라고 하지 않냐. 그래서 내가 확인해보려고 한다"고 안정하에게 예약을 한 이유를 밝혔다.

안정하는 김이영에게 메이크업을 해준 후 "저희 숍엔 위계질서가 있다. 제가 열심히 해서 객관적으로 진주쌤을 넘으면 그때 선택해달라"고 이야기했고, 김이영은 원칙주의적인 안정하를 마음에 들어 했다.

안정하에게 메이크업을 받은 사혜준은 진주쌤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안정하를 걱정했고, 안정하는 "이건 나의 싸움"이라고 덤덤하게 이야기했다. 사혜준은 "너 내 앞에서만 술 마셔. 귀여우니까"라며 안정하에게 마음을 전했다. 원해효는 안정하에게 영화촬영 중 자신의 메이크업 전담해달라고 밝혔고, 이에 안정하를 향한 진주쌤의 괴롭힘은 더 심해졌다.

사혜준은 박도하(김건우 분)가 영화 주인공이라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됐다. 이태수(이창훈 분)는 이민재가 사혜준의 매니저가 됐다는 소식에 "혜준이가 될 거 같냐. 내가 몇 년을 데리고 있었는데"라며 사혜준을 대놓고 무시했다. 사혜준은 "어차피 너 쩌리 아니냐"고 무시하는 박도하에게 "내가 무슨 역인지 알면 놀랄 거다. 처음엔 너보고 움찔했다가 배역 생각하니까 기분이 좋다"고 받아쳤다. 사혜준이 맡은 배역은 박도하를 괴롭히는 재벌3세 였던 것. 사혜준은 대본과 다른 연기로 박도하에게 감정을 드러냈고, 이를 마음에 들어 한 감독 덕에 박도하 복수에 성공했다.

wjlee@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