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배우 오인혜의 빈소가 15일 인천 중구 인하대학교부속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장례식은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러질 예정이다. 발인은 16일. 장지는 인천가족공원이다. 사진공동취재단

배우 고(故) 오인혜가 밝은 미소를 남긴 채 하늘의 별이 됐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동료들, 대중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故 배우 오인혜의 빈소가 15일 인천 중구 인하대학교부속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장례식은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러질 예정이다. 발인은 16일. 장지는 인천가족공원이다. 사진공동취재단

오인혜는 14일 오전 5시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위치한 자택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이후 병원에 옮겨진 오인혜는 잠시 호흡과 맥박이 돌아오며 안정을 찾는 듯 했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결국 숨을 거뒀다. 향년 36세.

경찰은 오인혜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과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사건을 조사 중이지만 정확한 사인을 알기 위해 부검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유서는 따로 발견되지 않았다.

고인의 빈소는 인천 인하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장례는 조용히 치러질 예정이며 발인은 16일이다.

오인혜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대중들의 충격이 더해졌다. 오인혜는 사흘 전까지만 해도 SNS를 통해 팬들을 위해 일상 사진을 올렸을 정도로 팬들과 활발히 소통했기 때문. SNS 뿐 아니라 오인혜는 유튜브 채널 '인혜로운 생활'을 통해 사진의 일상을 공개해왔다.

2011년 영화 '우리 이웃이 범죄'로 데뷔한 오인혜는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마스터 크래스의 산책' 등의 영화에 출연했다. 플로리스트로도 활동했던 오인혜는 지난달 가수 노틸러스와 협업해 '차라리'를 발표하는 등 여러 방면에서 다재다능한 끼를 보였다.

하지만 배우로서의 활동 의지도 매우 강했다. 오인혜는 지난달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을 통해 9년 만의 근황을 공개했다. 시상식 드레스로 이름을 알린 오인혜는 이후 활동에 제약이 됐다며 "(계속 들어오는 역할이) 노출이 있어야 하고 맨날 팜므파탈이었다. 난 팜프파탈이 아닌데"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오인혜는 "'왜 요즘엔 안 나오냐'는 말이 제일 힘들다. 저도 나가고 싶은데. 그렇다 보니 요즘엔 사람들을 잘 안만나게 된다"며 "요즘엔 그런 시기를 넘겼다. 난 지금 무엇이든 기회가 오면 역할이 작거나 마음에 안 들어도 모든 걸 받아들일 수 있고 내려놓을 수 있다"고 당차게 말했다. 드레스 이후 겪었던 슬럼프와 공백기도 당차게 이겨낸 오인혜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대중들은 더욱 슬픔에 빠졌다. 대중들은 오인혜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며 SNS에 추모 댓글을 남기고 있다.

wjlee@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