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연휘선 기자] 트로트 가수 장민호의 생일을 맞아 팬들이 수재민들을 위한 성금을 쾌척했다.

대한적십자사 인천광역시지사(회장 이경호)는 15일 장민호 공식팬카페 '민호특공대'가 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에 수해지역 긴급복구 및 피해가구 지원을 위한 성금 약 6000만 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대한적집자사에 따르면 '민호특공대'는 장민호의 생일인 15일을 기념해 기부금으로 장민호의 고향인 인천 지역의 수해와 태풍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돕고자 나섰다. 팬클럽 회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시작된 이번 기부는 지난 9일에 시작해 생일인 15일까지 릴레이로 이어졌다. 이에 일주일 만에 약 1000명이 넘는 회원들이 참여했다.

이와 관련 '민호특공대' 측은 "아티스트 장민호의 생일을 단순히 축하하기보다는 코로나19, 태풍, 수해 등 각종 재난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분들을 돕는 나눔에 동참해 더욱 행복하고 의미 있는 날로 만들고자 기부를 결정했다"며 "기부금이 수해와 태풍으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대한적십자사 인천광역시지사 이경호 지사회장은 "장민호 팬클럽 회원분들의 후원으로 재난으로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분들이 한시름 덜고 웃게 되실 것 같다"며 "소중한 기부금은 우선적으로 태풍과 수해 피해를 입은 수재민과 위기가구 지원을 위해 잘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 monamie@osen.co.kr

[사진] OSEN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