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가수 윤종신의 아내이자 전 테니스선수 전미라가 우월한 각선미를 뽐냈다.

15일 전미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별다른 멘트 없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전미라는는 테니스장에서 긴 기럭지를 뽐내고 있다. 특히 CG가 아니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쭉 뻗은 다리가 감탄을 모은다.

한편 전미라는 가수 윤종신과 지난 2006년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narusi@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