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공효진이 ‘서울드라마어워즈’의 여자 연기자상을 받았다.

15일 오후 서울드라마어워즈 2020 시상식(이하 '서울드라마어워즈')이 MBC에서 방송됐다. '서울드라마어워즈'의 진행은 배우 김수로, 갓세븐 진영, MBC 박지민 아나운서가 맡았다.

이날 '17세의 조건'의 박시은, '동백꽃 필 무렵'의 공효진, '눈 떠보니 세 명의 남자친구'의 김지은 등이 여자 연기자상 후보에 올랐다. 여자 연기자상은 공효진이 수상했다.

VCR에 등장한 공효진은 "원래는 예쁜 드레스를 입고 꼭 시상식장에 가고 싶었는데, 준비는 다했지만 상황이 상황인지라 이렇게 특별한 방법으로 상을 받게 됐다. 기분이 새롭다"고 운을 뗐다.

이어 "1년 전 쯤 첫 방송을 했는데 이렇게 딱 1년이 돼서 이 상을 받으니 추억이 새록새록하다. 그때 참 즐겁고 또 너무 좋은 계절에 좋은 날씨에 많은 좋은 배우들과 함께했던 시간이 생각난다. 참 만감이 교차한다. 그래도 상을 받으니 현장 못지않게 감동과 울컥함이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공효진은 "1년 전 그날처럼 현장에서 정말 좋은 배우들과 드라마, 영화를 찍을 시간을 고대하면서 감사히 받겠다. 건강하게 모두가 함께할 수 있는 그날이 오기를 바라겠다. 건강 유의하시고 정말 모두가 안전하게 또 1년 후에 뵐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서울드라마어워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