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배우 이민정이 순백의 드레스자태를 공개했다.

이민정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희 결혼식날^^"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촬영장에서 찍은 사진이 담겼다. 이민정은 동생 이초희(송다희 역)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드레스를 입은 모습. 순백의 드레스를 입고 자연스러운 올림머리를 한 이민정은 신부보다 더 돋보일 화려한 미모로 시선을 사로 잡고 있다. 이민정의 미모에 네티즌들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특히 이정현은 "아고 예쁘거라"라고 댓글을 남겨 눈길을 모았다.

이민정은 지난 13일 종영한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가네 둘째 딸 송나희 역으로 열연했다. 극중 이상엽과 러브라인을 그린 이민정은 비슷한 그림체와 케미로 '나규커플'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에 대해 이상엽은 tvN '식스센스'에 출연해 이민정과의 애정신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이상엽은 "(이병헌이) 모니터를 해주신다고 하더라. 그 이야기를 듣고 본다고 생각하니 움찔움찔한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민정은 SNS를 통해 '한 번 다녀왔습니다' 촬영 현장을 공개하고 배우들과 친목을 다지는 등 드라마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왔다.

종영 후 이민정은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진짜 가족 같았던 스탭들, 배우들 많이 그리울 것 같다"며 "무엇보다 나희와 함께 울고 웃고 기뻐하며 응원해준 시청자분들 감사합니다"라고 아쉬운 종영소감을 남겼다.

한편, 배우 이민정은 지난 2013년 배우 이병헌과 결혼,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wjlee@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