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이 된 배우 오인혜

배우 오인혜가 영면에 든다. 향년 36세.

16일 오후 인천 중구의 인하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오인혜의 발인이 진행된다. 장지는 인천가족공원이다.

오인혜는 지난 14일 인천 송도의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받고 한때 호흡을 찾았으나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결국 숨졌다.

경찰은 현재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오인혜는 1984년생으로 동덕여대 방송연예과를 졸업하고 지난 2011년 영화 '우리 이웃의 범죄'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마스터 클래스의 산책', '소원택시', '노브레싱', '설계'와 드라마 '마의' 등에 출연했다.

특히 지난 2011년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파격적인 드레스로 대중들의 주목을 받았다.

오인혜는 최근까지도 개인 유튜브 채널과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을 해왔다. 또 인기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향후 연기 활동에 대한 의지도 전했다.

한편 갑작스러운 오인혜의 사망 소식에 동료 배우들과 누리꾼들의 추모도 이어지고 있다.

'소원택시'로 인연을 맺은 배우 김선영은 "꽃보다 예쁘고 여리던 그녀, 이제는 별이 됐다. 그곳에서 행복하길"이라고 애도했다.

배우 한지일도 “또 한 명의 후배 배우를 지켜주지 못하고 세상을 등졌다”고 안타까워했다. 누리꾼들도 “한송이 꽃이 이렇게 별이 됐다”, “그곳에선 부디 행복했으면 좋겠다” 등 추모 댓글이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