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청담동 호루라기’ 별칭으로 활동했던 이진성이 가수 싸이와의 일화를 털어놨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관리 원정대' 특집으로 진행됐다. 게스트로는 박시은, 진태현, 샘 해밍턴, 이진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진성은 절친 싸이와 10년간 의절했었다는 사실을 밝히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진성은 "싸이는 초·중·고를 같이 나온 1년 후배다. 같이 동고동락하면서 지내왔다"라며 "이후 싸이가 가수로 데뷔했다. 당시 타이틀곡이던 '새'가 초반에는 잘 안 됐다. 안쓰러운 마음에 제가 직접 나이트클럽에 가서 음반 좀 틀어달라고 부탁도 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본인 노력이 더해져서 이후로 잘 풀리게 됐다. 당시 추던 춤들이 다 저와 같이 추던 춤이었다. 그런데 점점 인기가 생기니까 노는 사람들이 달라지지 않나. 나중에는 사이가 조금씩 소원해졌다. 그래서 (싸이에게) 욕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10년이 지나고 나서 싸이에게 전화가 오더라. ‘강남스타일’ 이후였다. 그때 하는 말이 ‘형 혹시 춤(아이디어) 없나’라는 말이었다. 가서 신곡이었던 ‘대디’ 안무의 아이디어를 제공했다. 그때 싸이에게 ‘한때는 욕도 했지만 내 자격지심이었던 것 같다’고 사과를 했다. 그 이후로 더 돈독해졌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