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그룹 ‘소녀시대’ 멤버 써니가 후배 ‘러블리즈’에게 남다른 조언을 전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대한외국인'에서는 소녀시대 써니, 효연과 러블리즈 이미주, 케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써니와 효연은 데뷔 14년 차 선배미를 뽐내며 능숙한 예능감을 드러냈다. 러블리즈는 써니와 효연에게 "데뷔 당시 가장 닮고 싶은 걸그룹이었다"라며 팬심을 보이기도 했다.

케이는 "그룹이 장수할 수 있는 비결이 무엇인지 궁금하다"라며 조언을 구했다.

그러자 써니는 “사람을 조심해야 한다”며 “남자들을 조심해야 된다. 만나는 건 몰래몰래 해라. 자세한 건 대기실에서 말해주겠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효연은 “건강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