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진

가수 이도진이 ‘아침마당’에서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놨다.

이도진은 16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해 "가족들을 위해 훌륭한 가수가 되겠다"며 가슴 아픈 가정사를 공개했다.

그는 "IMF 때 아버지 사업이 망했다. 3남매와 함께 살았는데, 너무 가난해 쓰러져가는 초가집에서 살았다. 초등학교 때는 친구들이 저를 거지라고 놀리면서 손가락질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아버지는 파킨슨병에 걸려 아무것도 못하고 누워 계시게 됐다. 첫째 누나가 가장 역할을 했다. 고등학교 3학년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 이후 제 모습이 너무 부끄러웠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작은 아버지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도진은 "공장을 운영하신 작은 아버지가 신경을 많이 써주셨다. 밥이나 교복, 가방 등을 사주셨고 형편이 어려워지셨는데 저희를 도와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 출연하며 주목받은 인물이다. 2010년 그룹 ‘레드애플’로 데뷔했고, 지난해에 트로트 가수로 전향해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