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방송인 샘 해밍턴이 몸무게 30㎏을 감량하고도 계속해 다이어트를 이어갈 것을 선언한다.

오는 16일 오후 10시40분 방송되는 MBC TV 예능물 '라디오스타'는 박시은, 진태현, 샘 해밍턴, 이진성과 함께 하는 '관리 원정대' 특집으로 꾸며진다.

몇 주 전 스페셜 MC로 활약했던 샘 해밍턴은 '관리 원정대' 특집을 맞아 게스트로 다시 한 번 '라디오스타'를 찾는다.

몰라보게 홀쭉한 모습으로 등장한 그는 "지금 20대 때 몸무게"라며 120㎏에서 현재까지 30㎏ 감량에 성공한 사실을 공개한다.

관리를 위해 술을 끊은 것은 물론 생활 패턴까지 바꿨다고 밝힌 샘 해밍턴은 체중 감량 전후로 얻은 것과 잃은 것을 고백한다.

특히 친구가 사라졌다고 밝히며 쓸쓸해 하더니 금세 "괜찮아요. 애들이 있으니까"라고 셀프 위로를 해 웃음을 유발한다.

‘홀쭉한 아빠’를 본 가족들의 반응에 대해 그는 아이들은 좋아하지만 아내는 썩 좋아하지 않는다고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냈다.